우연히 답글을 본 김에 오랜만에 뻘글 by 콘푸레이크

.
.
.

이것 저것 쓰고 싶은 블로그였지만,
사소한 것 하나조차 프라이버시를 스스로 날려버리는 것 같아 항상 거리를 두어 방치한 게 미안하다.
후회하냐고 묻는다면 물론 아니, 라고 대답하겠지만 다시 돌아간다면 지금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.



모든 글에 의미를 부여하는 게 나쁘진 않겠지만,
부디 그 때문에 글을 쓰지 않는 건 그만두자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